CampusOK 유학원
GCN 유학회사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커뮤니티 사이트맵
CampusOK 유학원
지도로 검색
상세조건 검색
스페셜 패키지 프로그램
무료영어스터디
1:1 MSN 상담
HOME >유학후이민>호주이민
2003년에 제정된 163비자는 호주에서 사업을 통하여 세금도 내고 고용도 창출할 수 있는, 즉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외국인에게 4년의 임시비자를 통하여 능력을 검증한 후 영주권을 주겠다는 의도에서 생긴 비자입니다.
따라서 영어, 학력, 기술은 무관하며 나이 또한 55세 미만이면 자격조건이 됩니다.

현재, 자녀의 조기유학을 생각하고 계십니까? 아니면 영주권을 희망하십니까?

둘 중에 하나라도 생각하고 계신다면 163비자(주정부 후원사업비자)를 선택하십시오.
최근 경제침체로 인한 40대 자영업 오너들이 자녀들 교육 문제뿐 아니라 가장들의
진로 문제로 호주 사업이민을 많이 하고 계십니다.

163비자는 4년 임시비자로써 18세 미만의 자녀들이 호주의 공립학교 학비 면제의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자녀 두 명의 4 년간 유학 학비만 약 1억 2천만 원 이상 절약 하실 수 있습니다. 호주뿐 아니라 영어권 나라의 교육복지정책이 해외 유학생의 비싼 유학비용으로 자국민(영주권자 포함) 학생들을 무상으로 교육시키는 것입니다. 비싼 유학비용을 지불하는 대신 163비자를 취득하셔서 불필요한 외화낭비를 막으시기 바랍니다. 더구나 이 비자의 장점은 163비자 취득은 주 신청자 자격요건으로 받더라도 호주에는 배우자와 자녀들만 입국하여 무료 유학혜택을 누리면서 배우자가 일정 조건을 맞추 면 온 가족이 영주권자가 될 수 있습니다. 부부 중 한 분은 한국에서 계속 사업 또는 직장생활을 하실 수 있습니다.
· 호주에서 기존 사업체 인수 또는 신규사업설립 가능합니다. (비자기간은 4년이지만 영주권취득의 경로입니다.)
· 다른 비자와 달리 영어시험(IELTS 성적표) 면제신청할 수 있습니다.
· 18세 이하 자녀교육 무료(호주 공립초,중,고교)
· 신청자는 한국에서 사업 또는 직장생활을 유지할 수 있음(예외인 주정부 있음)
· 비자유효기간 내에서 횟수에 관계없이 호주 국내/외의 여행이 자유롭습니다.
· 영주권취득의 경로입니다.
· 가족들이 함께 호주로 입국할 수 있으며 비자유효기간 안에 제한 없이 호주에서 일 또는 공부를 할 수 있습니다
163 비자 자격요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최근 4년 중 2년(회계연도 기준) 이상 매출액 A $300,000(약 3억 2천만 원) 이상의 사업체 오너이어야 하며, 한 사업체가 아니더라도 연계된 두 개의 사업체의 매출액 합산도 가능합니다. 2010년 2월부터 지분소유퍼센트가 상향조정되었습니다.
아래의 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업형태도 중요한데, 투기나 소극적인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어서는 안되며, 주거용 부동산 임대를 하는 사업이어도 안됩니다.
사업주는 또한 일상적인 사업운영에 활발하게 참여했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며, 신청자의 직위가 관리직이어야 합 니다. 덧붙여서, 사업주는 직장 업무에 개인 시간의 50% 이상을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예를 들어, 자기 병원을 소유하고 있는 의사인 경우, 환자를 상대하면서 보낸 시간 보다는 병원관리에 더 많은 시간을 보냈어야 합니다.
비자 취득후 2년 이내에 호주로 송금 가능한 본인(배우자 자산 포함 가능)의 자산 A $500,000(약 5억 3천만 원) 이상을 서류로 증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호주 정착에 필요한 충분한 자산이 있어야 합니다.
[참고] 4인 가족 기준으로 잡고 A$65,000(약 6천9백만 원) 증빙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주 신청자는 호주 주정부로부터 후원을 받아야 합니다. 각 주정부들마다 사업제안서를 요구하고 있지만,
각 주정부마다 요구조건이 상당히 다릅니다.
주정부들은 몇 개의 추가적인 요구조건이 있는데, 모든 신청자들이 각 주에 다 신청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각 주정부와 신청자의 자격이 적합한지에 관해 좀 더 알기 원하시면,
아래 호주 이민 상담 신청하기 버튼을 클릭 하시기 바랍니다.

호주 주정부에 BP(Business Plan:사업계획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국내 이주업체들의 경우 호주 현지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여 주정부에서 요구하는 BP의 작성이 어렵습니다.
그러한 이유에서 대부분 후원 받기 쉬운 SA주(애들레이드), WA주(퍼스), VIC(멜번) 등을 권유하는 것 입니다.
저희 GCN 유학회사는 비자서류진행 및 BP작성까지 책임지고 작성하기에 모든 주정부스폰서 취득이 가능합니다.
주 신청자 및 가족분께서 이전에 건강상의 문제나 법적인 문제가 있었다면, 저희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저희가 비자신청이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